Media Log

돌하르방은 원래 우석목, 무석목, 벅수머리 등으로 불려졌다!


위치 : 대정읍 보성리 2139번지 외


'돌하르방'은 제주를 대표하는 상징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 '돌하르방'이라는 단어가 알려진것은 얼마되지 않았다는 사실을 알고 계신가요? 그리고 혹시 '우석목, 무석목, 벅수머리'라는 단어를 알고 계신가요?


우리가 흔히 '돌하르방'이라고 부르는 단어는 '돌할아버지'란 뜻을 가진 제주어입니다. '돌하르방'은 근래에 생긴 명칭으로, 1971년 문화재 이름으로 채택되면서 급속도로 '돌하르방'이라는 이름이 확산되어져 사용되고 있습니다.


'돌하르방'의 원래 명칭과 유래는 대정읍에 위치한 '대정골 돌하르방'에서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제주신화로드는 '신들의 섬, 제주'에 전해 내려오는 다양한 신들의 이야기와 제주곳곳에 숨어있는 마을의 전설, 지명의 유래 등 신비롭고 때로는 재미있는 수많은 이야기를 찾아 여러분께 전해드립니다. 이야기에 사용된 사진은 모두 직접 촬영한 사진이며, 자료에 대한 출처는 포스팅 하단에 밝히도록 하겠습니다. 



딱 보기에도 무척이나 오래된것 같은 돌하르방, 지금은 새로운 길과 마을이 형성되어 있어 다른 구조물들은 보존되어 있지 않지만 돌하르방은 이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습니다.



돌하르방은 1970년대에 붙여진 이름으로, 본래는 우석목, 무석목, 벅수머리 등으로 불려졌다. 대정련성 서문 옹성 내에 있는 이 돌하르방은 높이 107.5cm, 너비 50.5cm, 폭 92cm이며, 왼손 아래, 오른손 위로 향하고 있다. 석상들은 성문 입구 좌우에 각각 2기씩 세워져 주민들의 안전과 건강을 지켜주며 기원하는 수호신적, 주술종교적 의미와 도읍지의 위치를 정확히 알려주는 경계 금표적 기능을 하여 육지의 장승과 같은 역할을 했던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위의 설명에서 보듯이 돌하르방은 마을주민들의 안전과 건강을 지켜주며 기원하는 수호신 같은 존재였던것 같습니다. 그리고 옛드라마를 보면 마을 어귀에 세워져 있는 장승처럼 마을입구임을 알리는 표시로도 사용되었던 것으로 추측되어진다고 합니다.



제주를 제외한 육지부에서는 나무로 만들어진 장승이 이 역할을 해왔다면, 돌이 많은 제주도에서는 구하기 쉬운 현무암으로 만들다보니 '돌하르방'이 제주의 곳곳을 지키는 수호신이 된것이 아닐까요? 이번 포스팅을 기회로 제주의 돌하르방에 대해서도 보다 많은 정보를 찾고, 여러분들께 알려드릴 수 있는 시작점으로 생각하겠습니다.


뚜벅이의 '제주 그리고 길' 블로그를 잘 보셨나요? 응원을 위해 아래 추천손가락을 눌러주세요! 여러분의 작은 응원이 언제나 좋은 글을 쓸 수 있는 큰 힘이 된답니다! 그냥 가지마시고~ 꼭 눌러주세요!!! ^^


"잠시만요~ 추천, 제가 누를께요! 느낌아니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