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커피의 나라 베트남


'베트남' 하면 우선 쌀국수가 가장 먼저 생각납니다. 하지만 '커피' 또한 무척 유명합니다. 하루의 시작을 쌀국수와 커피 한 잔으로 시작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정도로 베트남 사람들에게 커피는 일상입니다.


프랑스 식민시절 커피문화를 접하고 나서 현재는 커피를 사랑하는 나라, 세계2위의 커피생산국이 된 나라가 바로 베트남입니다.



베트남 커피의 가장 큰 특징은 커피에 연유를 넣어 마신다는 점입니다. 제가 느낀 베트남 커피의 첫 맛은 '쓰면서도 달콤한 독특한 맛'이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한번도 마셔본적이 없는 그런 느낌이었어요.



간단하게 베트남 커피의 종류를 얘기한다면 차가운 것과 뜨거운 것, 쓴 것과 단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여러종류의 커피를 마셔봤지만 연유와 얼음을 넣은 '카페다'가 입맛에도 맞고 자주 마신 커피중의 하나입니다.


날씨가 더운만큼 많은 사람들이 아이스커피를 즐겨 마십니다. 심지어 길거리에서 무척 저렴하게 사먹을 수 있습니다. 제가 길거리에서 파는 커피를 사 마시면서 제조하는 모습을 영상으로 담아봤습니다.



먹으면 먹을수록 중독되는 베트남의 아이스커피, 지금 한국에 돌아와 이 글을 쓰고 있는 중에도 그 맛이 머리속에 맴돕니다. 하.지.만! 한국에서 마시던 순수한 아이스 아메리카노가 그리워지기도 합니다.


무척 더운 날씨에 하루종일 여행을 하다 카페에 앉아 시원한 아메리카노 한 잔을 마시는 싶은 마음이 간절했습니다.



순수한 아메리카노가 그립다면!


베트남 나짱의 커피점은 거의 연유를 넣은 커피이고 순수한 아메리카노를 파는 커피점은 찾기가 힘든게 사실입니다. 하지만 저처럼 순수한 아메리카노가 그립다면 꼭 이 정보를 기억해주세요!



바로 ICED COFFEE라 불리는 커피와 디저트 전문점입니다. 이곳에서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마시며 얼마나 시원함을 느꼈는지 모르겠습니다. 베트남 커피도 맛있지만 더운 날씨에 계속 먹으면 달달한 맛이 부담이 되기도 하는데 하루의 일정을 마치면서 마시는 아메리카노는 완전 딱입니다!



베트남 여행을 하며 꼭 마셔봐야 하는 베트남 커피, 하지만 나짱을 여행하며 달달한 커피가 살짝 질리고 순수한 아메리카노가 그립다면 ICED COFFEE를 추천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