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니콘포토챌린저! 스마트폰으로 사진을 찍는 폰토그래퍼에게 처음으로 DSLR 활동의 기회가 주어졌던 미션입니다. 지난 5개월 동안 D7500을 시작으로 D500, D810 그리고 D5600까지 다양한 니콘 DSLR을 사용해봤습니다. 영상과 사진컨텐츠를 주로 찍는 초보DSLR 유저에게 딱 맞는 카메라부터, 초보에겐 과분할 정도로 성능과 기능이 다양하고 화질만큼은 놀라울 정도로 부러웠던 풀프레임 카메라, 작은 바디에 강한 기능이 있는 카메라까지... 정말 소중한 경험이었습니다. 현재 글이 있는 카테고리에 다양한 사용기가 있으니 참고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마지막'이라는 아쉬움을 뒤로하고 4차 마지막 미션을 위해 D5600을 들고 길을 나섰습니다. 이번 미션은 살고 있는 지역의 축제와 일몰! 과연 D5600으로 어떻게 담았을까요?




제주의 축제를 즐기러 떠나자!


'제주는 날마다 축제'라는 표현이 있을정도로 다양한 축제가 끊임없이 펼쳐지는 제주입니다. 하지만 평범한 '축제' 말고 무엇을 담을까 생각하다 '나만의 축제'를 펼칠 수 있는 '캠핑'을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때로는 모든걸 내려두고 오로지 제주의 자연과 함께할 수 있는 캠핑이야말로 진짜 축제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캠핑장소는 제주에서도 섬속의 섬이라 불리는 '우도'로 정했습니다. 정확히 얘기하자면 우도에서도 또 섬이라 불리는 '비양도'에서 캠핑을 하기로 했습니다. 성산항에서 배를 타고 십여분 남짓 이동하면 바로 우도에 도착할 수 있어요~


바람도 많이 불지 않고, 하늘도 맑고, 가을의 일몰을 담기에는 딱 좋은 날씨였습니다. 우도에 도착하자마자 자리를 잡고 텐트를 치고나니 벌써 일몰시간! 그래서 우도에서 일몰을 바라볼 수 있는 서빈백사로 재빠르게 이동했습니다.




우도 '서빈백사'에서 본 제주의 일몰




서빈백사에 도착하니 벌써 일몰의 분위기가... 그래서 바로 카메라를 켜고 셔터를 눌렀습니다. 이미 해가 한라산 능선에 걸쳐져 있었고 금방이라도 한라산 뒤로 숨어버릴 것 같은 느낌이었습니다. 세팅이고 뭐고 생각할 겨를도 없이 - 초보자이기에 세팅을 잘 할 수 있었을지도 모르겠지만 - 자리를 잡고 셔터만 눌러댔습니다. 5600의 셔터만 눌러서 찍은 일몰사진 어떤가요?





사실 저와 함께 가셨던 분중에 사진가도 계셨습니다. 니콘 유저도 있었구요~ 그분께 일몰을 예쁘게 촬영하려면 어떻게 매뉴얼 모드로 설정하는게 좋을지 여쭤보려고 했는데 그럴 겨를도 없이 해는 한라산 뒤로 숨어버렸답니다.


D5600의 오토모드, 그리고 씬모드에서 일몰로 설정해 놓고 찍어도 정말 아름다운 우도에서의 일몰을 담을 수 있어서 무척 만족스러웠습니다. 일몰을 찍었으니 다시 캠핑장소로! 우리만의 축제, 우도에서의 캠핑을 시작했습니다.



축제의 밤이 시작되었다



해가 지고나니 우도의 밤은 더욱 더 빠르게 찾아왔습니다. 캠핑이란 나만의 축제를 즐기면서 니콘 D5600의 다양한 모드로 사진을 촬영해 보는 것도 잊지 않았답니다. 그럼 사진 하나하나 보실까요?



오토로 놓고 야경을 찍어도 흔들림이 많이 없었습니다. 물론 ISO가 자동으로 높아지면서 노이즈가 심해지기는 했지만 야간의 추억을 담기에는 지장이 없을 정도였습니다.



이번엔 나이트모드! 빛이 많이 부족한 상황에서도 현장의 모습을 자세하게 찍을 수 있었습니다. 게다가 흑백으로 찍히니 왠지 또 다른 분위기가 느껴지지요?



우도에서 잡은 뿔소라! 음식모드로 찍어봤습니다. 간혹 식당의 조명이 은은하게 약한 경우가 많이 있기도한데 그럴때로 음식을 선명하고 먹음직스럽게 찍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캠핑축제의 즐거움을 아는지 어디선가 작은 아기고양이가 제 앞에 나타났습니다. 겁이 좀 많아 보였지만 재빠르게 피하지는 않더라구요~ 가장 가까이 왔을때 살짝 찍어본 아기고양이의 모습이에요~




다시 맞이한 새 해, 일출



캠핑의 묘미는 자연에서 아침을 맞이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일몰을 찍고 밤을 즐기다, 새아침이 되면 일출까지 찍을 수 있는 기회! 그래서 일찍 일어나 D5600으로 우도에서의 일출도 담아봤습니다.






별다른 설정없이 오토모드와 씬모드만으로도 자연의 아름다움을 담을 수 있는 니콘 D5600! 작은 바디덕분에 여행을 기록하기에 정말 딱 좋은 DSLR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일출을 찍고 너무나 아름다웠던 아침햇살을 그냥 보내기 아쉬워 다른구도와 풍경도 살짝 찍어봤습니다.







니콘 D5600에 대한 생각




니콘의 DSLR중에 저가이면서도 크기가 작은 카메라! 어쩌면 전문가에겐 거들떠 보지도 않을 카메라일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최신기종인 만큼 작은 바디안에 숨겨진 기능들과 성능은 정말 '작은 고추가 맵다'라는 말이 딱 맞습니다. 게다가 저가형 렌즈에도 VR 기능을 탑재해 초보자도, 일반인들도 흔들림 없는 사진과 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는 부분입니다.


작은 바디에서 나오는 큰 기운! 초보자에겐 딱 좋은 DSLR, 그리고 많은 짐을 함께 들고다녀야 하는 여행자들에게 딱 맞는 DSLR이 바로 니콘의 D5600이 아닐까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포스팅에 사용된 샘플사진은 직접 촬영한 사진이며, 업로드용량 제한으로 리사이징 한 사진입니다.



submit

하루를 마무리 하는 자연속 풍경중에 가장 아름다운 것은 바로 '일몰'이 아닐까요? 하늘을 붉게 물들이는 태양을 바라보면 왠지 숙연한 마음까지 듭니다. 그래서 많은 여행가들이 일몰명소를 검색하고 찾아갑니다. 저 또한 제주에 살며 시간이 날때면 제주 곳곳에서 바라 본 일몰의 모습을 사진속에 담아왔습니다. 나름 일몰명소들을 정해 놓기도 하였구요.


하지만 오늘은 일상 생활에선 자주 만날 수 없는, 육지에서 바라 본 일몰이 아닌 비행기에서 바라 본 일몰의 모습을 여러분과 함께 나누려고 합니다. 비록 자그마한 창을 통해서 바라보는 일몰이지만 하늘에서 바라 본 일몰은 그 어떤 일몰명소보다 아름다운 모습을 선사합니다.



좌석은 서쪽 창가로 잡아주세요!



김포공항에서 바라 본 모습입니다. 어느덧 태양이 서쪽으로 향하고 있네요! 육지에 다녀올일이 있어 비행기표를 끊을 때 - 또는 여러분들이 제주로 오시기 위해 표를 끊을 때 - 제주도착 시간이 일몰시간과 가깝다면 서쪽 창가로 자리를 정하시면 좋습니다. 비행기 입구에서 꼬리쪽을 바라보고는 왼쪽창가에요!



이륙을 할 때는 잠시 카메라를 꺼두고, 비행기가 하늘에 오르자 구름바다가 펼쳐집니다! 육지는 지평선, 바다는 수평선, 그럼 구름은 운평선인가요? ㅋㄷ 아뭏든 하얀 뭉게구름이 뭉실뭉실 펼쳐진 모습을 보니 저 위에 오르면 푹식할 것 같은 느낌이 팍팍오네요~



드디어 보이는 구름위의 일몰!



"잠시 후 저희 비행기는 제주국제공항에 도착합니다!"라는 안내방송이 들려옵니다. 옆자리에 앉은 분이 잠을 주무시기에 오는동안에는 창덮개를 내려놨는데 일몰 촬영을 위해 다시 열었습니다. 와우~~ 구름위로 펼쳐지는 아름다운 일몰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육지에서 바라보는 일몰은 시간에 따라 저물어가는 태양때문에 모습이 달라지지만, 비행기에서 바라보는 일몰은 착륙을 하기 위해 비행기가 고도를 낮추면서 빠르게 진행됩니다. 위의 사진 네장이 1분만에 모두 찍은 일몰의 모습입니다. 정확히 말하면 일몰은 아니지만 제주행 비행기에서만 바라볼 수 있는 멋진 모습임에는 틀림이 없습니다.


구름을 통과하니 하늘위에서와는 달리 제주도는 구름이 가득하고 무척 흐린날씨였습니다. 아마 제주도에 도착해서는 일몰을 바라볼 수 없었을꺼에요!


제주로 떠나는 여행을 준비중이시라면 일몰시간과 비행기시간을 잘 맞춰서 하늘위에서 바라보는 일몰을 감상해 보시는건 어떨까요? 여러분께도 아름다운 하늘의 모습이 보여지기를 희망합니다!!



뚜벅이의 '제주 그리고 길' 블로그를 잘 보셨나요? 응원을 위해 아래 추천손가락을 눌러주세요! 여러분의 작은 응원이 언제나 좋은 글을 쓸 수 있는 큰 힘이 된답니다! 그냥 가지마시고~ 꼭 눌러주세요!!! ^^


"잠시만요~ 추천, 제가 누를께요! 느낌아니까~~"





submit

제주에서 바라 본 2013년 마지막 해넘이와 2014년 첫 해돋이를 타임랩스 영상으로 한 번에 만나보세요! 아이팟으로 촬영해서 비록 멋진 풍경을 담지는 못했지만, 일몰과 일출의 감동은 충분히 느끼실 수 있을꺼에요~ 블로그 영상첨부로도 올리고 혹시라도 플레이가 안되거나 공유를 원하시는 분들을 위해 유튜브 영상도 함께 올리겠습니다.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submit

2013년 마지막 날, 정사년 마지막 일몰을 보기 위해 여름에 특히 해넘이가 아름답던 이호해수욕장 옆, 이호광장 말등대로 향했습니다. 겨울에는 일몰을 이곳에서 본적이 없어 찾아봤답니다. 제주시 일몰시간인 17시 35분이 퇴근시간과 가까워서인지 이호까지 가느라 약간 차가 막히더라구요.


제주뚜벅이와 함께 아름다운 제주의 일몰, 게다가 2013년 한 해를 정리하며 올 한해 마지막 해넘이 태양을 만나러 여행을 떠나보실까요?



말등대에 도착했을 당시 이미 해는 하늘을 조금씩 붉은 색으로 물들이고 있었습니다! 여름에는 해안쪽으로 해가 지는데 겨울이라 그런지 해안가가 아닌 멀리 보이는 도심 사이로 해가 기울고 있더라구요. 제주에 살면서 거의 수평선으로 넘어가는 해만 봐왔는데 이렇게 도심건물을 배경으로 보는 해넘이도 무척 아름답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붉은 빛을 잃어가며 저 멀리 사라져가는 태양을 보고 있노라니 왠지 마음이 숙여해 지기까지 합니다. 지난 한 해동안 정말 많은 일이 있었고, 그 어느때보다 제주의 아름다운 풍경들을 많이 담을 수 있었던 시간이었습니다. 여러분들의 2013년은 어떠셨나요?





드디어(?) 저 멀리~ 아주 작은 태양만이 우리에게 모습을 보여줍니다. 그것도 잠시, 어느새 모습을 감춰버리더라구요. 마치 지나가는 한 해가 아쉽지만 다시 찾아올 내일을 위해 아쉬움은 빨리 털어버리고 이제 내일의 태양을 기다리라는 의미가 아닐까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일몰을 찍는 내내 얼마나 바람이 많이 불던지 바다는 거센 파도를 일으키며 난리가 아니었습니다. 다행히 차디찬 겨울바람은 아니라서 참을만 했답니다! ^^



제가 사진을 찍는동안 내내 계단에 앉아 묵묵히 지는 태양을 바라보시던 분! 2013년의 마지막 해넘이를 보시며 어떤 생각을 하셨을까요? 그리고 이 사진을 보시는 여러분들은 어떤 생각을 하시나요? 그 어떤 생각을 하고 계시더라도 내일이면 다시 찾아올 2014년에는 항상 행복한 일들만 가득하기를 기원합니다!



다음 사진들은 같은 자리에서 광각렌즈로 바라본 마지막 해넘이의 모습입니다!










submit





(제주=몽니뉴스) 제주시 이호광장에서 바라 본 2013년 마지막 해넘이. 바람이 거센 가운데 먼 해안에는 해무가 껴 선명한 일몰은 관측할순 없었지만 수십명의 관광객들과 사진가들이 이호광장을 찾아 해넘이를 카메라에 담고 있다. 2013.12.31.김두혁기자

submit

2013년 한해가 이제는 하루밖에 남지 않았네요. 올 한해동안 기뻤던 일, 슬펐던 일, 기분 좋았던 또는 좋지 않았던 모든 추억들을 이제는 마음속에 넣어두고, 새로운 한해를 맞이해야 하는 시간입니다.


금악오름에서 바라 본 2013년 첫 해돋이


아마 오늘과 내일 전국적으로 2013년 마지막으로 지는 태양과, 2014년 처음으로 떠오르는 태양을 보기 위해 전국 명소들이 시끌벅적 할 것 같습니다. 기상청의 예보로는 구름이 약간 있기는 하지만 전국 대부분서 구름 사이로 새해 해돋이를 관측할 수 있다고 합니다.


(이미지 = 한국천문연구원 캡쳐)


해넘이(일몰), 해돋이(일출)를 보러 가기 위해서는 우선 어디서 일출과 일몰을 볼지 정하는 것이 중요하겠죠? 그 다음에, 아니 어쩌면 가장 중요한것이 장소가 아닌 시간일겁니다. 정확인 일출과 일몰 시간을 알아야 시간에 맞춰 이동을 해서 멋진 풍경을 볼 수 있을꺼에요!


그렇다면 우리동네 해넘이와 해돋이 시간은 어떻게 될까요? 그 정보를 한국천문연구원 홈페이지를 통해 자세히 알아보았습니다. 그리고 여러분들과 이 정보를 공유하기 위해 포스팅해요! 그럼 캡쳐한 이미지로 주요도시와 기타도시의 일출몰 시각을 보시겠습니다.


주요 명소의 연말 일몰 시각 및 새해 일출 시각


기타 주요도시 연말 및 새해 일출몰 시각


위의 자료는 한국천문연구원에서 연말 말일 일몰시각과 새해 일출 시각의 자료로서, 관측지의 고도를 0m 기준(수평선과 일치)으로 산출한 값이라고 합니다. 해발고도가 높아질수록 일출시각보다 일찍 떠오르는 해를 볼 수 있습니다. 만약에 산에 올라가서 본다면 기준 시각보다 조금 빨리 떠오르는 해를 볼 수 있다는 뜻이겠죠?


제가 살고 있는 제주도는 서귀포쪽에서 오후 5시 35분에서 38분 사이에 일몰을 관측할 수 있겠네요. 이보다 약 30분 전인 5시부터 조금씩 수평선을 향해 내려가는 해를 바라보면 좋을 듯 합니다. 또한 새해 일출은 아침 7시 37분정도네요~ 아침 7시정도에는 새해를 바라 볼 장소에 도착해서 기다리는게 좋을 듯 합니다!


새로운 2014년을 맞이하면서 여러분 모두에게 새해 복이 가득하길 바랍니다. 2014년은 말의 해라 제주에 살고 있는 저로서는 또 다른 의미를 갖는 한 해가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2014년에도 블로그를 통해 제주이야기를 열심히 전해드릴께요!!


('연말 및 새해 일출몰 시각' 정보의 출처는 한국천문연구원입니다.)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