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겨울'하면 생각나는 과일! 뭐니뭐니해도 제주감귤 아닐까요? 추운 겨울날 따뜻한 방안에서 베란다에 놓았던 시원한 감귤을 손이 노랗게 될 정도로 까먹던 추억은 감귤매이나라면 누구든 가지고 있을겁니다.


김주부는 제주도에 살고 있어 주변에서 감귤을 많이 받습니다. 상품으로 판매되는 감귤말고 아주 자그마한 1번과 꼬마감귤은 어디서든(?) 볼 수 있는게 제주도입니다. 감귤이 집에 너무 많다보니 때로는 썩어버리는 경우가 있더라구요.


혹시 여러분들도 귤을 다 먹지 못하고 상해서 버리신적이 있나요? 저는 그래서 귤이 약간 시들시들해지면 다 까서 냉동실에 얼려놓는답니다. 하지만 냉동실에 들어가버린 귤은 이상하게도 잘 손이 가지 않더라구요! 그래서 어떻게 먹을까 고민하다 아이디어 하나 발견! 바로 초간단 천연 감귤 슬러시입니다!



개인적으로 제리뽀를 얼려먹는 재미도 좋아 귤을 얼려 놓은 곳에 함께 넣어두었습니다. 아뭏든 얼려 놓은 귤을 한 번 먹을만큼 꺼내야겠죠? 꽁꽁 얼어붙어 있어 잘 떨어지지 않았지만 조금만 힘을 주면 툭하고 떨어지더라구요.




얼린 감귤을 통에 넣고 믹서기로 갈아줍니다! 김주부네는 도깨비 방방이가 있어 그걸로 갈아주었답니다. 여러분 테스트 해본결과 너무 큰 덩어리는 잘 갈리지 않더라구요. 통에 넣고 귤이 약간 녹을때까지 기다려 주었다가 되도록이면 작게 나눠서 넣어주면 잘 갈립니다!



이렇게서 완성한 천연감귤슬러시! 아무것도 첨부하지 않아도 정말 맛좋은 간식이자 후식이 됩니다. 선물 받은 귤이 너무 많아서 한꺼번에 먹지 못할 때, 껍질을 잘 까서 냉동실에 얼려 놓았다가 믹서기에 갈아서 드셔보세요! 감귤의 향과 맛이 그대로 남아 있는 맛있는 아이스크림이 됩니다!


김주부는 냉동실에 잘 보관해 두었다가 귤철이 아닌 무더운 여름에 한 번 갈아 먹어봐야겠습니다! ㅋㅋㅋ 제주도에 사는만큼 귤을 이용한 다양한 요리나 생활노하우들을 열심히 연구해볼께요!



뚜벅이의 '제주 그리고 길' 블로그를 잘 보셨나요? 응원을 위해 아래 추천손가락을 눌러주세요! 여러분의 작은 응원이 언제나 좋은 글을 쓸 수 있는 큰 힘이 된답니다! 그냥 가지마시고~ 꼭 눌러주세요!!! ^^


"잠시만요~ 추천, 제가 누를께요! 느낌아니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submit

제주에서 여러분들의 집으로 바로 배송해드리는 김주부네제주감귤, 간혹 박스에 파란감귤이 들어있다는 연락을 받습니다. 덜익은 감귤이 몇개 포함되서 왔다고 실망(?)을 하시더라구요. 짧게 우선 말씀드리자면 파란감귤은 건강한 감귤이라는 뜻이기도 하답니다.


여러분의 추천은 저에게 큰 힘이 됩니다! 손가락 한 번 눌러주세요!



감귤이 도착했는데 파란감귤이 들어있어요!익은거에요?



제주에서는 육지까지의 감귤유통과정(약 일주일)을 고려해 후숙이 될 수 있도록 파란감귤을 수확하기도 합니다. 아직 육지에서는 파란감귤이 익숙하지 않고, 노란감귤만을 선호하다보니 일부농가에서는 화학제를 사용해 노랗게 강제착색을 하기도 해요!


김주부네제주장터 위미감귤은 강제착색을 절대 하지않고 수확한 날 선별하고 포장해서 유통과정없이 바로 여러분의 집까지 배송을 하기때문에 파란감귤이 포함되어 있을 수 있어요! 우선 노란감귤을 먼저 드시고, 시간이 지남에 따라 후숙되면서 파란감귤이 노랗게 변하면 드셔보세요! 그럼 더 좋아진 당도를 느끼실 수 있을꺼에요~



위미농협에서는 위의 사진처럼 광센서를 통해 비파괴당산도 검사를 해서 당도가 높은 감귤을 선별하여 당도가 떨어지는 감귤은 상품으로 출하하지 않는답니다. 이 외에도 다양한 과정을 거쳐 선별된 위미감귤을 김주부네제주장터를 통해 여러분의 집으로 직접 보내드리고 있어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submit

이미 하우스 감귤은 출하되어 육지에서도 가끔 노란 감귤을 만나실 수 있을꺼에요! 사실 지금 나오는 감귤은 노란색과 초록색이 섞여 있다는 사실 알고 계신가요? 아주 정상적인 감귤이니 걱정(?)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저도 시장에 가서 감귤맛을 보았는데 아직 당도가 만족스럽지 못하더라구요! ^^ 가격은 비싼데 말이죠~


추석이 지나고 가을이 우리 곁으로 가까이 다가오면 드디어 노지감귤이 출하될것으로 예상됩니다. 노지감귤로 가장 먼저 출하되는 극조생으로 귤의 크기가 무척 작지만 맛은 제법입니다! 마치 작은 고추가 맵다는 속담처럼 '작은 감귤이 맛있다'라고 표현하고 싶네요! ㅋㄷ


맛있는 극조생 노지감귤이 출하되기 시작하면 또 김주부의 탐색전이 시작됩니다. 바로 제주에서 맛있는 감귤을 찾아 직접 나서 맛있는 감귤을 찾아내는 일이랍니다. 그리고 유통과정을 모두 빼고 직접 제주에서 전해드리는 일이죠! 그전에 여러분들이 모르고 계시는 감귤상식을 미리 전해드릴께요!


여러분의 추천은 저에게 큰 힘이 됩니다! 손가락 한 번 눌러주세요!


"감귤 껍질에 하얀 가루가 묻어 있어요~이거 농약 아닌가요? 안심해도 되는거에요?"



육지에 계신분들은 세척한 감귤만 사드셔서 잘 모르시겠지만, 제주를 여행하시는 분들은 귤밭을 지나시다 감귤에 묻어있는 하얀가루가 묻어 있는걸 보신적이 있을겁니다.


감귤농가에서는 감귤이 노랗게 물들무렵부터 탄산칼슘을 살포해줍니다. 탄산칼슘은 감귤껍질의 기공에 침투하여 기공의 개폐기능을 멈추게하여 수분증산작용을 활발하게 하여줍니다. 그렇게되면 과일속의 당분이 농축되기 때문에 당도가 높아져서 달고 맛있는 감귤이 만들어진답니다.


이제 감귤에 묻어있는 하얀가루의 정체(?)와 칼슘제를 뿌리는 이유를 알겠죠? 칼슘제는 잘 세척해서 껍질을 벗겨먹으면 전혀 문제가 없답니다! 그러니 걱정마세요!


이번 2013-14 감귤시즌에는 후숙과 세척을 하지 않은 감귤을 직접 전해드릴 예정입니다. 물론 눈으로 보기에 깨끗하고 반짝이는 감귤이 더 좋아 보일지 모르지만, 세척과 선과과정을 거치면서 사람과 기계의 손을 많이 거치다보면 상처도 입고 충격을 받아 귤에 스트레스를 주기도 한답니다.


나무에서 바로 따서 여러분의 집까지 전해드리는 감귤, 상상만해도 더욱 싱싱한 느낌이 들지 않으세요? 세척은 먹을때마다 직접 집에서 흐르는 물에 씻어서 드시면 건강에 아무런 영향이 없다는 사실~ 이제 잊지마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