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참새가 방앗간을 그냥 지나치지 못하듯 길을 지나면서 보이는 떡볶이 집을 그냥 지나치지 못하는 뚜벅이입니다. 그런데 그 떡볶이 옆에는 항상 오뎅이 친구처럼 따라다니죠. 그래서 오뎅도 그냥 지나칠 수 없는 길거리 음식메뉴중에 하나입니다.

 

 

추천은 또 하나의 배려입니다!

 

오늘은 제주시 연동에 있는 작은 오뎅집을 하나 소개하려 합니다. 길을 지나다 그냥 서서 먹는 오뎅이라고 무시하시면 절대 그 최고의 맛을 볼 수 없을지도 몰라요!

 

재현빨간오뎅꼭 먹어봐야 할 오뎅! 연동 신시가지 대림2차 입구 앞 '올레마트'와 붙어있어요.

 

제주시 연동 신시가지 대림아파트 2차 입구 앞에 보면 올레마트가 보입니다. 올레마트 한 켠에 작은 오뎅집이 있는데 그곳이 바로 '재현빨간오뎅'입니다. 늦은시간에도 손님들이 많이 찾아오십니다. 아마도 야식시간이 되어서일까요? ㅎㅎㅎㅎ

 

 

재현빨간오뎅빨간메뉴는 떡과 오뎅 두 가지가 있습니다.

 

빨간메뉴는 두 가지가 있습니다. 떡과 오뎅! 뜨거운 국물속에서 잘 익은 떡과 오뎅은 다시 한 번 빨간국물에서 손님들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떡은 우리가 일반적으로 먹는 가래떡이에요~ 처음 드셔보시는 분이라면 떡하나, 오뎅하나를 추천해드립니다.

 

 

소스재현빨간오뎅의 빠~알간 특제(?)소스

 

재현빨간오뎅에서만 만날 수 있는 소스입니다. 매콤하면서도 달콤한 소스, 이 소스가 있기에 오뎅의 맛이 한층 더 높아지는 것 같습니다.

 

 

빨간오뎅빨간오뎅 '하나'의 완제품, 컵오뎅이라고 불러도 될까요?

 

오뎅 위에 빨간 소스를 뿌리고, 다시 그 위에 아삭아삭 씹히는 썰은 생파를 얹어준 재현빨간오뎅입니다. 이렇게 컵에 들어서 나와 편하게 들고 먹을 수 있답니다. 그래도 소스를 흘릴 수 있으니 조심조심~~

 

빨간오뎅'오뎅 + 소스 + 파'의 조화는 또 다른 맛을 만들어냅니다.

 

 

빨간떡빨간떡에도 소스와 파가 동일하게 나온답니다~

 

이런~~ 저의 실수입니다! 너무 맛있게 먹다보니 사진 찍는 걸 깜빡하고 떡을 한 입 베어먹고 말았어요. 빨간떡도 오뎅과 같이 소스와 파가 곁들여 나옵니다. 오뎅과는 또 다른 맛이에요! 오뎅국물에서 익은 떡이 완전 쫄깃쫄깃 하답니다. 간혹 떡을 아무 소스 없이 국물과 함께 드시고 가시는 분들도 계셔요!

 

가격이 궁금하시죠? 이렇게 소스와 파를 함께 주는데도 다른 오뎅과 같은 가격! 500원입니다~~ 솔직히 어떻게 다른 집과 같은 가격으로 판매를 하는지 궁금하기도 하답니다. 특히나 야채값이 무척 올랐을 때는 '파'를 어떻게 충당하는지 걱정이 되기까지도... ^^

 

 

오뎅국물시원한 국물은 영업시간 내내 끓고 있답니다! 잘 우러낸 국물이 최고!

 

오뎅국물은 영업을 하는동안 계속해서 끓고 있습니다. 국물을 만드는 재료들을 아끼지 않고 팍팍 넣는게 이 곳 오뎅집의 시원한 국물맛을 유지하는 비결인 것 같아요.

 

 

일반오뎅물론 다른 오뎅집처럼 일반 오뎅도 있어요!

 

오뎅집이기에 물론 다른 오뎅집에서 판매하는 일반 오뎅도 있습니다. 일명 길쭉이와 꼬불이! 하얀(?)오뎅을 드시는 분들을 위해 간장소스도 준비되어 있으니 걱정마세요!

 

 

사장님재현빨간오뎅의 '유재현' 사장

 

재현빨간오뎅의 '유재현' 사장님입니다. 언제나 밝은 미소로 손님들을 맞이해 주시기에 이 곳을 지나기만 해도 기분이 좋아진답니다. 사실 사장님은 충북 제천이 고향이라고 합니다. 처음에 제주에는 다른 일로 내려왔다가 지금 현재는 4년동안 제주에 살며 자신의 이름을 건 '재현빨간오뎅'은 2년째 운영중에 있답니다.

 


뚜벅이가 전하는
 재현빨간오뎅 정보

주소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연동 1498 (국기로 31)

추천메뉴 : 빨간오뎅, 빨간떡 하나씩은 꼭

영업시간 : 오후 5시 ~ 다음날 새벽 3시, 매주 일요일은 쉽니다!


출출한 배를 달랠 야식이 필요할 때, 매콤한 무언가와 시원한 국물맛이 생각날 때! 그럴때의 정답은 바로 재현빨간오뎅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제주에 계신 분이라면 꼭 한 번 드셔보시고, 제주에 여행오시는 분들도 잊지 말고 한 번 들러주세요!

 

 

< 재현빨간오뎅의 포토스토리 >

 

학생들의 야식학원이 끝날 시간이면 학생들의 간식시간입니다! 빨간오뎅 인기짱~

 

사장님의 옛모습사장님의 옛모습! 긴머리에 눈 꽃이 피었네요~

 

오뎅포장포장은 6개(3,000원)부터 가능하답니다! 많이많이 주문하세요~ㅋㅋ

 

뚜벅이의 '제주맛집로드'는 구글지도 http://goo.gl/maps/SGd9M 에서도 만나실 수 있습니다.





  1. 봉봉이 at 2013.02.05 09:49 신고 [edit/del]

    저도 여기 단골입니다 ㅋㅋ 오뎅이 파랑 특제소스랑 너무너무 잘 어울린답니다 ㅋㅋ 아~~ 먹고싶당 ㅎㅎ

    Reply
  2. happyeon at 2013.02.06 07:10 신고 [edit/del]

    매콤소스가 완젼중독이에요~ 오픈시간이 오후6시가아니라 5시인걸로 알고있어요~
    항상 이때가서 먹거든요!!^^

    Reply
  3. 실버테란 at 2015.06.20 20:49 신고 [edit/del]

    주소가 완전 다른데로 나오네요.

    Reply

submit

여러분은 알탕을 좋아하시나요? 매콤한 국물에 시원한 바다향이 스며있는 알탕~ 많은 분들이 알탕을 좋아하시는데 저는 알탕을 잘 먹지 못해요! ㅠㅠ 사실 고니(내장)에서 비린 맛이 나서 생선매운탕 종류를 좋아하지 않습니다!

 

 

추천은 또 하나의 작은배려입니다! 클릭 한 번이면 오케이!

 

 

그런데 알은 너무나 좋아해요!! 동글동글한 알멩이들이 잘 익어서 입안에서 으스러지는 그 맛이~~ 캬아!! 상상만 해도 기분이 좋아지네요! 하지만 고니가 섞여 있는 알탕을 시켜서 알만 쏘~옥 빼 먹을 수도 없고... 그래서 알탕을 잘 먹지 못했는데 100% 알만 나오는 알탕이 있어 이렇게 블로그까지 올리게 되었습니다.

 

신제주우체국우선 신제주 우체국을 찾아서 그 골목으로 들어가시면 됩니다.

 

그 골목으로 약 100m를 들어가시면 바로 '가향일식'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 물론 네비에서 '가향일식'을 찾으시면 되지만 안나온다면 '신제주우체국'으로 검색하세요! 우체국은 공공기관이라 무조건 등록이 되어 있답니다.

 

가향아름다운 맛의 향기가 있는 곳 '가향일식' 입구

 

오늘은 일식집을 소개시켜 드리려는게 아니고 오로지 알만 나오는 '알탕'을 알려드리기 위한 포스팅이니까 바로 알탕 사진으로 넘어가겠습니다! ㅎㅎㅎㅎ

 

 

처음 알탕이 나왔을 때는 정말 알만 들어있는지 잘 보이질 않습니다. 그래서 저도 처음 먹어봤을 땐 혹시라도 고니가 있으면 어쩌나 하고 걱정을 했어요! 제 의지로 주문을 한 것이 아니고 단체주문이어서...

 

 

수저를 넣어 알을 한 번 건져보았습니다. 똥글똥글 알들이 정말 먹음직스럽게 익었습니다. 사진을 찍고 내려놓지 않고 바로 입속으로 쏘~~~옥!! ㅎㅎㅎㅎㅎ 혹시 고니가 국물속에 숨어 있는거 아니냐구요? 그래서 준비했습니다!

 

 

고니가 들어 있어야 진짜 알탕이라고 하시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저에는 가향일식의 알탕이 100% 알탕, 알만 들어있는 '진짜알탕'이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저처럼 고니(내장)가 들어있어 알탕이 꺼려지시는 분들, 내장보다는 알을 더 확실이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가향일식'의 알탕을 적극 추천드립니다!

 

혹시~~ 신제주우체국 골목으로 들어가셨는데 가향일식을 못 찾으시겠다구요? 왠만하면 잘 보이는데 혹시라도... 그럼 커다란 야쿠르트를 찾아주세요!! 그 사진도 올려드립니다~ ㅎㅎㅎ

 

야쿠르트차랑 비교해 보면 얼마나 큰지 아시겠죠?




  1. 유니 at 2013.02.05 11:14 신고 [edit/del]

    비오는 날 빨간 알탕이 땡긴다 ㅎㅎ 한번 가봐야 겠어요~~

    Reply

submit

18대 대통령선거에서 불법선거운동 의혹을 받고 있는 국가정보원 여직원 김모씨가 처음과는 달리 조금씩 거짓말이 드러나는 것 같습니다. 여직원 말은 물론 경찰의 수사결과도 수시로 바뀌고 있는 현실입니다. 이러기에 혹시라도 사건을 축소하고 은폐하려 하는 건 아닌지 의문이 듭니다.



추천은 또 하나의 작은배려입니다! 손가락 한 번 눌러주세요~



그럼 어제까지 어떤일이 있었는지 지금까지의 '국정원 여직원 사건 일지'를 먼저 보실까요?

 

국정원 여직원 사건일지국정원 여직원 사건일지 (출처=한국일보)

 

지금까지의 사건일지를 봐도 수사결과가 매번 바뀌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대선댓글을 단적이 없다, 다음날엔 아이디와 닉네임이 수십개 발견, 마지막에는 정부정책을 옹호하는 글을 수십 건 올렸다."라는 식으로 내용이 바뀝니다. 심지어 대선토론회가 끝난 늦은 시간에 발표하기도 하였죠!

 

정부정책을 옹호하는 글을 올린것에 대해서 국정원은 "대북심리전 활동을 위한 글로, 정상적인 활동일 뿐 선거개입은 아니다."라고 해명했습니다. 또한 여직원은 "그러한 글을 올려 댓글 반응을 살피기 위한 일이었다."라고 얘기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다른 부분을 떠나서 - 언론에 공개된 - 국정원 여직원이 '오늘의유머(이하 오유)' 게시판에 올린 글들을 살짝 살펴보기로 했습니다. '48번째 해외순방? 진짜 대단한듯'이라고 공개된 제목으로 오유에서 검색을 해보자 글이 하나 뜹니다.

 

국정원 여직원'48번째 해외순방? 진짜 대단한듯'이란 제목으로 올린 글

 

내용을 한 번 읽어 보시기 바랍니다! 글의 수준이 높고 낮음을 떠나서 어떻게 이러한 글이 '대북심리전'을 위해 쓴 글이냐는 겁니다. 여직원 말로는 현 정부를 옹호하는 글을 올려 여기에 달리는 댓글의 반응을 보기 위해서였다고 합니다.

 

국정원 여직원의 말이 사실이라고 칩시다. 그것이 사실이라면 우리나라 국정원의 수준이 여실히 드러나는 건 아닌지 도 다시 걱정이듭니다. 이러한 글과 내용으로 '대북심리전'을 펼친다고 하니 정말 어이가 없을 정도입니다.

 

숲속의참치국정원 여직원이 '숲속의참치'라는 닉네임으로 남긴 글들

 

'작성자 : 숲속의참치'라는 부분이 눈에 띄어서 클릭을 해 보았습니다. 그러자 같은 닉네님으로 남긴 글이 7개나 보입니다. 글의 제목만 봐도 현정부를 찬양하고 옹호하며, 야당의 주장은 반대하거나 비판하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이러기에 대선에 영향을 주기위해 작성한 글들이 아닌지라는 의심을 받는겁니다.

 

다양한 반응을 보려면 다양한 입장의 글을 작성해 봐야지 한쪽만 미화해서 반응을 살핀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우리나라의 국가신용등급에 대한 내용, 이걸 북에서 보면 배아파하라고?

 

우리나라의 국가신용등급이 일본을 앞질렀다는 내용인데, 이 글을 봐도 쫌 그렇습니다. 어떻게 이러한 글을 반응을 보기 위한 내용이라고 이해할 수 있겠습니까? 혹시 북한의 공작원들이 이 글을 보고 '배 아파 했으면'하는 생각으로 남긴 것일까요?

 

더 황당한 것은 이러한 글을 올린 아이디가 하나가 아니라는 사실입니다. 경향신문에 올라온 자료를 보니 언론에 공개된 아이디와 내용만 해도 여러개더군요. 하지만 모두가 하나같이 정부를 옹호하고 다른쪽을 비판하는 내용 일색입니다.

 

이것이 어떻게 국가안보를 위한 일인지요? (출처=경향신문)

 

이러한 부분이 조금씩 밝혀지자 이제는 국정원이 "국정원의 직원도 개인적인 견해에 대한 표현의 자유가 있다."라는 해명자료를 내 놓았습니다.

 

 

양치기소년의 진실된 마지막 외침을 왜 마을 사람들은 믿지 않았을까요? 바로 몇번이나 거짓말을 했기 때문입니다. 처음 발표와는 달리 시간이 지날수록 새롭게 드러나는 사실들,  수사를 제대로 하고 있는지도 의심스러운 경찰, 이에 대해 해명이 아닌 변명만 늘어놓는 국정원... 상황이 이런데 정말 진실을 이야기 한다해도 누가 믿을 수 있을까요?




submit

2013.01.24 23:21 | PROLOGUE.r

 

 

[명사]

 

① 어떤 곳에서 다른 곳으로 이동할 수 있도록 땅 위에 낸 일정한 너비의 공간

② 복되고 운 좋은 일이 있을 조짐이 있다

 

 

(1) 어떤 곳에서 다른 곳으로 이동할 수 있도록 땅 위에 낸 일정한 너비의 공간.

(2) 어떤 활동의 방향.

(3) [주로 관형사형 어미 뒤에 쓰여] 어떤 일을 하기 위한 방안이나 수단.

(4) 시간이나 공간에 따라 거친 과정.

(5) [자격이나 신분을 나타내는 명사 뒤에서 ‘~의 길’의 구성으로 쓰여] 어떤 일의 분야나 방면.

(6) [‘-는 길에’, ‘-는 길이다’의 구성으로 쓰여] 어떤 일을 하는 도중.

(7) [‘-는 길로’의 구성으로 쓰여] 어떤 일을 하자마자 바로.

(8) 비행기나 배 등이 다니는 공중이나 바다의 일정한 공간.

 

 

그리고 제주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