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지난 6일 폐막한 제23회 제주왕벚꽃축제, 그 뒤에 남겨진 씁쓸한 모습

곳곳에 남겨진 쓰레기와 오물! 시민의식은 어디로 갔나?


(몽니뉴스=제주시) 김두혁기자


지난 4월 4일(금)부터 2박 3일간 제주도 제주시 종합경기장 일원에서 열렸던 제23회 제주왕벚꽃축제가 화려한 막을 내렸다. 제주왕벚꽃축제는 지난해 37만명이 찾았을 정도로 많은 도민과 관광객들에게 관심을 받고 있다. 올해도 많은 사람들이 축제현장을 방문했을것으로 보인다.


왕벚꽃축제이상기온으로 인해 축제일정보다 먼저 피어버린 벚꽃 (사진=김두혁기자)


때아닌 고온현상으로 축제일정 이전에 벚꽃이 만개하고 저녁이 되면서 쌀쌀한 기온에 적지않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축제의 열기는 많은 사람들의 발길을 현장으로 끌어들였다. 축제가 끝난 바로 다음날 종합경기장을 찾아가 보았다.


행사가 끝난 다음날 아침, 수많은 청소차량이 종합경기장에 배치되어 쓰레기를 수거하기 위해 대기중. (사진=김두혁기자)


쓰레기봉투몇몇 부스는 쓰레기를 종량제봉투에 넣어 정리를 잘 해놓았다. (사진=김두혁기자)



잃어버린 시민의식, 쓰레기를 버릴곳도 마땅치 않아!


음식물쓰레기길거리에 그냥 버려진 먹다남은 음식물. 과연 시민의식은 어디로 간것일까? (사진=김두혁기자)


쓰레기정해진 장소가 아닌 나무주위에 쌓여져 있는 쓰레기. 종량제봉투가 아닌 일반봉투도 보인다. (사진=김두혁기자)


쓰레기더미에 가려져 분리수거함이 제대로 보이지 않는다. (사진=김두혁기자)


쓰레기재활용 쓰레이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일반봉투에 담겨져 있는 쓰레기들 (사진=김두혁기자)


쓰레기의 정리가 잘된곳도 있었지만 길가에는 어김없이 먹다남은 음식물 쓰레기는 물론 다양한 쓰레기들이 길가에 가득했다. 축제기간동안 현장을 찾았을때 마땅히 쓰레기를 버릴만한 곳을 찾기가 힘들었던건 사실이다. 그렇다고 길가에 쓰레기를 버려야 하는것은 아니다. 이렇게 쓰레기와 함께 버려진 시민의식은 화려한 축제뒤에 숨겨진 첫번째 씁쓸함이다.


또한 쓰레기를 한 곳에 모으긴 했지만 정해진 장소가 아닌 다른곳에, 종량제봉투를 일부만 사용하고 재활용할 수 없는 일반쓰레기들을 아무렇게나 봉투에 넣어놓은 모습, 분리수거통이 보이지 않을정도로 잔뜩 쌓여있는 쓰레기들을 눈쌀을 찌푸리게 했다.



우수관으로 버려진 음식물 쓰레기, 하천으로 흘러들어가


두번째 씁쓸함이자 가장 큰 문제이기도 한 음식물 쓰레기, 오폐수관이 아닌 우수관으로 버려진 흔적을 찾을 수 있었다. 우수관은 많은 비가 내릴때 빗물이 고이지 않고 하천으로 흘러들어갈 수 있도록 만들어놓은 것으로 우수관으로 버려진 음식물들이 어디로 흘러갈지는 뻔하다. 


음식물쓰레기임시 음식점을 운영하던 부스들이 그대로 음식물 국물을 우수관으로 흘려보냈을 가능성이 의심되는 상황. (사진=김두혁기자)


남은 음식물과 국물, 설겆이오수 등을 그대로 우수관으로 흘려보냈을 가능성이 의심되는 상황. 우수관으로 흘러들어간 오폐수는 하천으로 바로 흘러들어갈 수 있다. (사진=김두혁기자)


음식물쓰레기임시 음식점을 운영하던 부스들이 그대로 음식물 국물을 우수관으로 흘려보냈을 가능성이 의심되는 상황. (사진=김두혁기자)


제주시 종합경기장 주위에 배치되어 있는 우수관은 곧바로 옆 하천으로 연결된다. 종합경기장 바로 옆에 있는 하천에 가보니 거의 물이 없는 하천임에도 불구하고 우수관 아래쪽으로 많은 물이 고여 있었다.


우수관으로 오폐수가 버려진것으로 의심되는 상황에 대해 왕벚꽃축제를 기획하고 추진하고 있는 제주시 문화관광국 관광진흥과에 문의해 보았다. 관계자는 "음식물을 판매하는 부스에 음식물 쓰레기봉투를 사용하고, 오수는 경기장 서측에 있는 오수관에 넣으라고 했다. 또한 음씩물 쓰레기통을 준비해 두었다."고 말했다.


단순히 교육만으로 쓰레기음식물을 해결하려는 시의 운영은 무언가 부족해 보인다. 이러한 문제가 올해만이 아닌 매년 반복되는 문제라면 과연 해결방법이 없는것일까? 왕벚꽃축제를 기획하고 추진하는 제주시에서는 보다 철저한 지도와 관리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submit

[몽니뉴스=온라인이슈] 타임머신(시간여행)을 주제로 한 영화중에서 절대 빼놓아서는 안될 '백투더퓨쳐(Back to the Future)'를 기억하시나요? 영화에는 다양한 미래의 모습을 보여주는데, 그 중 사람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았던 '호버보드'가 있습니다.


호버보드빽투더퓨처에 등장했던 호버보드


그런데 이 하늘을 나는 호버보드가 현실에 등장했다는 이슈가 인터넷을 달구고 있습니다. 미국의 HUVr이란 회사가 유튜브를 통해 공개된 영상때문입니다. 우선 그 영상부터 한 번 보실까요?




이 영상에는 '백투더퓨처2'의 박사역을 맡은 배우 크리스토퍼로이드가 직접 등장해 호버보드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있습니다. 또한 'The following demonstrations are completely real.(여기 나오는 영상은 모두 실제다.)'라는 설명도 곁들여 있어 실제영상이라는 것을 강조했습니다.


이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진위여부에 큰 관심을 가지고 있었는데 한 미국 인터넥 매테가 조사한 결과, 미국 유머웹사이트에서 재미로 제작한 것으로 알려져 네티즌들에게 큰 실망(?)을 안겨줬습니다.



하지만 과연 이 호버보드가 상상만으로 존재할까요? 본 기자는 멀지 않은 미래에 하늘을 나는 호버보드가 실제로도 등장할꺼라고 확신합니다. 우리의 미래를 아직 결정된것이 없기 때문이죠. 미래에 나타날 호버보드를 위해서 오늘부터 보드타는 연습을 해야하는건 아닐지 모르겠습니다! ^^

submit

얼마전 KBS 이사회에서는 TV수신료를 현실화 한다며 월 2,500원인 수신료를 4,000원으로 인상하는 '텔레비전 방송 수신료 금액 조정안'을 의결했다고 한다. TV수신료라고는 하지만 이는 결국 KBS만을 위한 수신료나 마찬가지이다. 하지만 요즘 KBS의 보도를 보고 있노라면 공영방송이란 말이 무색할 정도다. 이러한 상황에서 TV수신료 인상안에 동의할 국민들은 과연 얼마나 될까?


TV수신료를 높여 현재 KBS1처럼 KBS2도 광고를 안 받게 되면 광고물량은 상당 부분이 MBC와 SBS는 물론 종합편성채널로 흘러들어갈 것이 뻔하다. 장기적인 측면에서 공영방송 강화에 노력하겠다는 말은 어느정도 찬성한다 하더라도 최소한의 합의 없이 여당 추천 이사들이 단독으로 강행 처리한것은 동의하기 어렵다.


전기요금고지서에 함께 청구되는 TV수신료


그렇다면 TV수신료를 내지 않는 방법은 무엇이 있을까? 가장 간단한 방법으로는 TV를 없애고 TV를 안보면 된다. 이 경우 한국전력에 TV가 없다고 신고하면 끝이다. 그 후에 KBS에서 확인전화가 오고 간혹 현장점검을 나오거나 폐기물업체의 영수증을 요구하는 경우가 있지만 거의 드물다. 하지만 거짓으로 말소 신고를 하고 적발될 경우 1년 분의 수신료에 해당하는 추징금을 납부해야 한다.


또는 난시청시역, 애플TV, 구글 크롬캐스트, 태블릿으로 TV 대체, 전기사용량 50kWh 이하 등 TV수신료를 내지 않아도 되는 방법이나 조건들이 있지만 현실적으로 불편함과 불가능한 거의 경우가 많다.



그렇다면 TV를 보며 합법적으로 TV수신료를 내지 않는 방법은 있을까? 결론은 있다. 정확히 말하자면 법이 개정되기 전까지는 IPTV와 모니터를 활용해 TV를 보면서도 수신료를 납부하지 않아도 된다. 이는 방송법 제64조(텔레비전 수상기의 등록과 수신료 납부)에 근거하고 있다.


방송법 제 64조(텔레비전 수상기의 등록과 수신료 납부)

텔레비전방송을 수신하기 위하여 텔레비전 수상기(이하 "수상기"라 한다)를 소지한 자는 대통령령이 정하는 바에 따라 공사에 그 수상기를 등록하고 텔레비전방송 수신료(이하 "수신료"라 한다)를 납부하여야 한다. 다만, 대통령령이 정하는 수상기에 대하여는 그 등록을 면제하거나 수신료의 전부 또는 일부를 감면할 수 있다.


과거에는 텔레비전 수상기의 구분이 명확했지만 현재는 수상기의 구분이 모호한 상태다. 하지만 TV 수신료는 여전히 텔레비전 수상기를 기준으로 부과된다. 과거에는 텔레비전 수상기가 있으면 무조건 수신료를 내야했지만 이제는 텔레비전 수상기가 없어도 TV를 볼 수 있는 방법이 얼마든지 있다.


즉 케이블이나 IPTV, 스카이라이프 등 유료방송에 가입해 있다면 TV를 없애고 PC모니터를 연결해 방송을 보면 된다는 말이다. 그렇다면 TV수신기능이 없는 PC모니터는 어떻게 구분할까?



가장 간단한 방법은 사진의 오른쪽 하단에 보이는 TV케이블을 연결하는 단자가 없어야 한다. 정확한 방법은 모니터 제조사에 문의해 제품에 '튜너'가 포함되어 있는지 문의해 보는것이다. 튜너가 포함되어 있지 않은 모니터를 셋톱박스와 연결해 TV를 시청하면 되는 것이다. PC모니터가 텔레비전 수상기가 아니라는 것은 명확하다! TV 방송을 안 보더라도 튜너가 있으면 수신료 부과대상이라는 KBS의 입장은 곧 수상기가 없으면 수신료 부과대상이 아니라는 말이 된다.



이와 관련해 KBS수신료를 담당하는 수신료콜센터(1588-1801)에 전화해 '텔레비전 수상기의 기준'에 대해 문의해 보았다. 처음에는 TV를 보고 있다면 수신료는 내야 한다는 입장이었고, IPTV의 셋톱박스와 TV수신 기능이 없는 모니터를 연결해 시청하는 경우에 대해서는 "실시간 TV를 보는 기능이 있다면 수신료를 내야한다"고 말했다. 이에 방송법에서 정하고 있는 텔레비전 수상기에 IPTV셋톱박스가 포함되냐는 질문에는 지금당장 정확한 답변을 줄 수 없다고 말했다.


물론 KBS측에서 TV 수상기의 기준을 넓혀달라고 요구할 수도 있다. 얼마전에는 PC나 DMB에도 수신료를 받겠다는 발표를 해 비난을 받기도 하였다. 1963년 TV시청제도가 도입된 이래 기술발달에 따라 방송 시청형태가 다양해졌다는 것이 그 근거이지만 법을 개정하는 일이 그리 쉬워보이지는 않는다.



어쩌면 IPTV를 TV수신기능이 없는 모니터에 연결해서 시청할 경우가 100% 합법적이 아닐 수도 있다. 아직 법원의 판례가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법원의 판례가 있기 전까지, 그리고 방송법의 개정이 있기 전까지는 텔레비전 수상기가 없다면 TV수신료를 내지 않아도 되는 것은 명확하다!




[보태기.131223] KBS가 23일 'PC'와 스마트폰 등에 TV수신료를 부과하는 방안을 철회해 달라고 요청한것으로 밝혀졌다고 합니다. 기자가 보기에도 너무나 큰 끼워팔기가 아닌가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결국은 스스로 철회안을 발표했나봅니다.


관련기사 KBS, 스마트폰 수신료 알아서 철회...왜? - 미디어다음



몽니뉴스는 일주일에 한 번, 한달에 한 번이라도 직접 취재하는 내맘대로 1인 언론입니다! 단순한 정보를 전달함을 목적으로 하지 않고 현장취재, 전화취재 등 직접 그 근거를 문의하고 찾아가며 꼭 필요한 정보를 여러분들에게 전달하고자 노력하겠습니다.


몽니뉴스(http://www.mongninews.com) 김두혁 기자




  1. AVC/H.264 at 2014.07.20 22:32 신고 [edit/del]

    만약에 방송수신이 가능한 모든기기(네비게이션,TV,모니터,수신카드,피쳐폰,스마트폰)에 수신료를 받았다면 BBC이상이겠군요...ㅎㄷㄷ

    Reply

submit
(제주=몽니뉴스) 김두혁 기자 = 밤새 한라산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졌던 가운데, 오늘 오전 10시에 찾은 한라산1100고지 습지에는 눈꽃이 가득 핀 나무들이 장관을 이루고 있다. 2013.11.19

















또한 오전 10시 46분 현재 다시 많은 눈발이 날리며 시야확보가 힘들고 지면이 얼어있는만큼 월동장비를 갖추고 안전운전에 각별히 신경써야 할것으로 보인다.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