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황금의 비가 쏟아지는 가운데 태어난 그리스 신화의 영웅 페르세우스! 13일 새벽, 신화에 나오는 영웅의 이름에 걸맞게, 마치 황금빛 별들이 하늘에서 쏟아져 내리는 것처럼 제주의 밤하늘을 수많은 별똥별(유성우)이 신비롭게 장식했습니다. (페르세우스 별자리의 전설을 보고 싶으신 분은 '더보기'를 클릭해주세요!!)


페르세우스 별자리의 전설


우선 여러분들이 가장 궁금해 하실 제주 밤하늘의 별똥별(유성우)의 모습을 보여드릴께요! 처음에는 50mm렌즈로 촬영을 하다가 너무나 광범위하게 여기저기 떨어지는 별들을 조금이나마 담아보기 위해 광각렌즈를 사용해 촬영했습니다. 그러다보니 너무 작게 찍혀서 원본사진과 확대한 사진을 함께 차례대로 올립니다. (위쪽의 사진은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을 보시기 전에 손가락 '추천' 부탁드립니다! 꼭이요~




사실 첫번째 사진은 별똥별을 찍으려고 한게 아니라 1100고지 습지에서 바라본 능선을 찍으려고 했던건데 마침 유성우가 떨어지면서 포착이 되었습니다.





한쪽으로 카메라의 시선을 돌려놓고 30번이 넘도록 사진을 찍는동안 다른 쪽에서만 별똥별이 계속 떨어졌습니다! ㅠㅠ '이 방향으로는 마지막이다!'라고 생각한 순간~ 렌즈화각에는 모두 들어오진 못했지만 오른쪽에 별똥별이 떨어지는 모습이 찍혔습니다.





이 별똥별은 눈으로 보지 못했던 사진입니다. 아무리 기다려도 카메라의 방향에서는 아무런 소식이 없어 그냥 의무적으로 셔터를 눌렀는데, 집에 와서 컴퓨터를 연결해 보니 별똥별의 모습이 보였습니다.





이 사진도 정말 우연히 찍힌 사진입니다. 안개가 낀 주차장의 모습을 찍으려 했는데 그 사이 지나가던 별똥별이 카메라 오른쪽에 잡혔네요! ^^



수많은 별똥별이 떨어졌습니다. 하나의 별똥별은 마치 사진이나 영화에서 봤던 모습처럼 밝은빛과 긴꼬리를 늘어뜨리며 밤하늘을 가로질렀습니다. 여기저기 사람들의 탄성이 들려왔습니다. 하지만 그 모습은 정말 눈깜짝할 사이입니다.


위의 사진을, 그리고 마지막으로 보여드릴 한장의 사진 또한 눈으로 보는 순간 찍은 사진은 하나도 없습니다. 모두 우연히 하늘에서 떨어지는 별똥별의 모습이 포착된 사진입니다. 유성우를 찍는다는게 그리 쉽지 않다는 걸 깨달았습니다. 비록 유성우 사진은 몇장 안되지만 제주를 수놓은 아름다운 별들의 모습도 두번째 이야기로 전해드릴께요!


마지막으로 ISO를 최대한으로 해서 1100도로의 모습을 담으려했던 사진인데 그곳에서도 어김없이 별똥별이 찍혔네요! 여러분도 한 번 찾아보세요~~ ^^




  1. SOYO at 2013.08.13 13:14 신고 [edit/del]

    와 근데 노이즈가 하나도 없네요 신기신기...

    정말 이쁘게 찍었네요. ISO는 1600이상으로 하시고 셔터속도 최대한 느리게 하면 저도 이런 사진을 찍을 수 있을까요? ㅠ

    Reply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