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2013년 마지막 날, 정사년 마지막 일몰을 보기 위해 여름에 특히 해넘이가 아름답던 이호해수욕장 옆, 이호광장 말등대로 향했습니다. 겨울에는 일몰을 이곳에서 본적이 없어 찾아봤답니다. 제주시 일몰시간인 17시 35분이 퇴근시간과 가까워서인지 이호까지 가느라 약간 차가 막히더라구요.


제주뚜벅이와 함께 아름다운 제주의 일몰, 게다가 2013년 한 해를 정리하며 올 한해 마지막 해넘이 태양을 만나러 여행을 떠나보실까요?



말등대에 도착했을 당시 이미 해는 하늘을 조금씩 붉은 색으로 물들이고 있었습니다! 여름에는 해안쪽으로 해가 지는데 겨울이라 그런지 해안가가 아닌 멀리 보이는 도심 사이로 해가 기울고 있더라구요. 제주에 살면서 거의 수평선으로 넘어가는 해만 봐왔는데 이렇게 도심건물을 배경으로 보는 해넘이도 무척 아름답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붉은 빛을 잃어가며 저 멀리 사라져가는 태양을 보고 있노라니 왠지 마음이 숙여해 지기까지 합니다. 지난 한 해동안 정말 많은 일이 있었고, 그 어느때보다 제주의 아름다운 풍경들을 많이 담을 수 있었던 시간이었습니다. 여러분들의 2013년은 어떠셨나요?





드디어(?) 저 멀리~ 아주 작은 태양만이 우리에게 모습을 보여줍니다. 그것도 잠시, 어느새 모습을 감춰버리더라구요. 마치 지나가는 한 해가 아쉽지만 다시 찾아올 내일을 위해 아쉬움은 빨리 털어버리고 이제 내일의 태양을 기다리라는 의미가 아닐까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일몰을 찍는 내내 얼마나 바람이 많이 불던지 바다는 거센 파도를 일으키며 난리가 아니었습니다. 다행히 차디찬 겨울바람은 아니라서 참을만 했답니다! ^^



제가 사진을 찍는동안 내내 계단에 앉아 묵묵히 지는 태양을 바라보시던 분! 2013년의 마지막 해넘이를 보시며 어떤 생각을 하셨을까요? 그리고 이 사진을 보시는 여러분들은 어떤 생각을 하시나요? 그 어떤 생각을 하고 계시더라도 내일이면 다시 찾아올 2014년에는 항상 행복한 일들만 가득하기를 기원합니다!



다음 사진들은 같은 자리에서 광각렌즈로 바라본 마지막 해넘이의 모습입니다!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