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2018년 4월 3일 '제주4·3 70주년'


올해는 제주4·3 70주년을 맞이하는 해입니다. 가슴 아픈 대한민국의 역사임에도 불구하고 아직 정식 명칭도 정해지지 않고,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져 있지 않은게 사실입니다. 제주4·3 70주년을 맞이해 제주4·3을 더욱 더 널리, 그리고 잊지말아야 할 역사임을 알리기 위해 제주소셜미디어협의회도 '동백꽃을 달아주세요' 캠페인에 함께 하게 되었습니다.



동백꽃은 4·3의 영혼들이 붉은 동백꽃처럼 차가운 땅으로 소리없이 스러져 갔다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어 4·3의 상징으로 여겨지는 꽃입니다.



4,370송이의 동백꽃이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제주소셜미디어협의회 하우다는 3월 13일(화) 우도를 시작으로 3월 17일(토) 제주시청, 제주오일장, 신제주제원사거리에서 동백꽃 배지 나눔행사를 진행했습니다.


현재 도청, 시청, 주민센터 등에서 동백꽃 배지를 나눠주고는 있지만 직접 제주도민이 있는 곳을 찾아다니며 제주4·3을 알리고 배지를 직접 전해드리는 일이 더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해 제주소셜미디어협의회가 발벗고 나섰습니다.


3월 17일(토) 동백꽃 나눔 현장의 모습을 살짝 담아봤어요~ 함께 보실까요?




처음에는 어떻게 지나가는 분들에게 인사를 드리고 제주4·3에 대해 설명드린 후 배지를 전해드릴까 고민이 많았는데, 많은 분들이 먼저 관심을 가져주시고 저희들을 더 격려해주셔서 큰 힘이 되었답니다.







특히 제주오일장에서 할머님들을 한 분 한 분 찾아뵈며 인사를 드리고 배지를 전해드릴 땐 제주4·3을 직접 겪으셨던 분들이시기에 무척 마음이 아팠답니다. 삼촌이 16살 때 끌려가 죽었다는 이야기, 사랑하는 사람을 모두 잃었다는 이야기 등 동백꽃 배지를 가슴에 달고는 잊고 싶었던 그 당시의 악몽을 떠 올리시는 모습에 함께 아파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70년의 시간이 지났지만 제주4·3은 우리 부모님들께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남기고 말았습니다. 그래서 더욱 더 잊지말고 오랫동안 기억해야 할 대한민국의 역사임에 틀림없습니다.



함께 나눔에 동참해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3월 17일 동백꽃 배지 나눔행사에는 KT&G 상상univ. 제주 회원분들도 하루종일 함께 해주시고, 저희가 가는 곳마다 많은 분들이 함께 참여해주시고 격려와 응원을 아끼지 않으셨답니다. 이 자리를 빌어 감사의 인사를 드려요!





동백꽃 배지 나눔은 계속됩니다!


앞으로도 서귀포오일장, 제주대학교 등 3월 24일(토), 27일(화), 31일(토)에도 더 많은 분들께 동백꽃 배지를 전해드리기 위해 제주소셜미디어협의회가 직접 찾아갈 예정입니다.



자세한 일정은 제주소셜미디어협의회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공지할 예정이오니 참고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제주특별자치도 소셜미디어협의회 페이스북 페이지

http://www.facebook.com/jejuhauda


한편 3월 21일부터는 전국에서도 동백꽃배지 나눔이 시작된다고 하니 더욱 더 많은 분들이 제주4·3을 꼭 기억해주셨으면 합니다!


submit

(몽니뉴스=제주) 제주특별자치도에서는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올레꾼들을 위해 '대중교통을 이용한 제주올레 찾아가기' 책자를 발간했다고 19일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다음은 보도자료.


제주올레길 대중교통 이용 안내책자 발간

- 제주올레 26개 코스, 상세한 대중교통 이용방법 수록 -


제주특별자치도에서는 제주올레꾼들이 대부분 대중교통을 이용함에 따라 올레 탐방 편의 제공을 위하여「대중교통을 이용한 제주올레 찾아가기」안내 책자를 발간하였다.


안내책자에는 제주시와 서귀포지역에서 출발지 인근까지의 버스노선과 하차해서 시작점까지 도보로 이동하는 방법과 올레 종점에서 출발지와 제주시, 서귀포 지역으로 되돌아가는 방법 등이 수록되었으며, 올레코스 탐방 중 중간지점 등에서 코스를 이탈할 경우를 대비한 인근지역 호출택시 정보도 함께 수록하였다.


특히, 이번 안내책자를 제작함에 있어 올레길 이용객들이 이용에 차질이 없도록 하기 위하여 올레코스별 버스정보를 상세히 검색하고, 검색한 자료를 가지고 현장탐방을 실시한 후 사단법인 제주올레의 감수를 거쳐 완성하였다고 밝혔다.


앞으로도 제주특별자치도에서는 제주올레 중간 지점에서의 대중교통 이용방법과 외국어 안내책자 등에 대하여 지속적으로 보완해 나가는 한편, 이번에 제작한 책자를 공항과 터미널, 관광안내소 등에 비치하여 올레꾼을 대상으로 배부해 나가고, 도청 인터넷 홈페이지 및 각종 관광관련 홈페이지 등에 게재하여 안내책자가 없더라도 누구나 쉽게 무료로 다운받아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제주올레는 ‘07년 3천명을 시작으로 ’13년 36만679명이 방문하였다.




보도자료를 배포한 제주특별자치도 교통행정과에 문의해 책자에 대한 접근성을 알아본 결과 "제작한 책자의 수량이 부족해 다양한 장소에는 배치가 어려울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다음주부터 제주도청 홈페이지는 물론 올레홈페이지, 각종 관광관련 홈페이지 등에 PDF형식의 파일로 게재하여 온라인을 통해 쉽게 다운받을 수 있도록 할 것이다."라며 "또한 현재는 한글판으로만 제작이 되었지만 외국인 올레꾼들을 위해 외국어로 번역된 책자로 발간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기자가 직접 제주도청 교통행정과를 방문해 책자를 받아보니 A4크기로 제작되어 있어 다소 휴대성은 떨어져 보였다. 하지만 대중교통을 이용해 올레길을 쉽고 편안하게 탐방할 수 있도록 자세한 설명이 포함되어 있어 올레꾼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책자의 내용은 제주시와 서귀포시에서 출발지로 향하는 노선, 종점지에서 각 시로 이동하는 노선 뿐 아니라 종점지에서 출발지로 이동하는 노선도 설명되어 있다. 또한 코스를 이탈하거나 일몰 후 이동이 힘들경우를 대비해 각 지역 호출택시의 정보도 포함하는 꼼꼼함이 엿보였다.


몽니뉴스 김두혁 기자




기자이야기 :  제한된 수량으로 인쇄되어 책자로 받아보기에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어 PDF파일을 첨부합니다! 다운받으셔서 A5로 크기로 인쇄하시면 올레길을 여행하면서 가지고 다니기에도 좋지 않을까요?


대중교통을이용한제주올레찾아가기.zip




PDF파일을 소책자 모드로 인쇄해보니 크기가 반으로 팍 줄었네요. 조금 더 작으면 좋겠지만 이 정도도 크기라면 가방에 넣어서 가지고 다니기에 딱 좋습니다! 이 정보만으로도 어플리케이션으로 출시되어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submit